Weekend - <Beautiful Boy> and wedding

I had a terrible weekend. 

On Saturday Max and I saw a movie called <Beautiful Boy> which is about a son who is a drug addict and his father trying to help him. We chose it because our first choice <First Man> didn't have good seats left. Acting was good but it was SO DEPRESSING and predictable. (Spolier!) The son goes through relapses and the father eventually realizes he can't save his son. It was painful and frustrating to watch and made me mad because It keeps showing their beautiful houses and younger siblings with yellow hair in contrast to the awful situation. What's the point of making and watching this kind movie? Don't we already know too well what drug addicts experience through numerous movies and TV shows? It might be useful if a rehab facility shows this to families suffering. It also pissed me off because it made me realize America has horrible problems that Korea doesn't have or at least I didn't have to worry about: gun control, drug abuse, racism, immigration, Trump, etc. What's the matter with this country?!!!!

On Sunday I went to Max's cousin's wedding which I had been dreading. The reason I was dreading it is that I hate parties, specifically the American style parties. The reason I hate parties is that they are boring and I have to stand up and chat with strangers and non-strangers of no interest to me. The only element I liked about this wedding was that it took place in a book store. So Max, mom and I were able to talk about books and flip through them. At parties, it's so crowded that it's hard to understand what the other person is saying, let alone catching a name of a stranger. Max has so many cousins, relatives (Jews are really family-oriented, even more than Koreans) that I never get to remember their names and next time I see them, it's all over again. After 2.5 hours of being on my feet in high heels, I snuck out and came home. I didn't have the patience to wait for cake cutting. I just can't stand greeting and hugging everyone and saying good-bye and hugging everyone again. Good thing Max understands me and he brought me pieces of cake. How sweet!



 



1/3 학기를 지나며 In NEW YORK (2011~)

지난 2년간 정말 열심히 공부했다. 한국에서 대학교땐 공부를 거의 안했고, 고등학교때는 그저 단순암기 위주로, 주변에서 좋은 대학 가야한다고 하니까 아무 목적의식 없이 수동적으로 공부했다면, 지금은 정말 생.존.을 위해서 치열하게 공부한다. 일단, 영어가 딸리니까 미국 학생들보다 더 시간과 노력을 쏟아부어야 좋은 성적이 나온다. 거기다 과학에 대한 사전 지식이 전혀 없는 문과 출신이 영어로 화학, neuroscience를 이해하려니 정말 두뇌의 한계를 시험하는 기분이다. 첫 1년간은 대부분 심리학 과목을 들었는데 시험이 암기 위주인데다가 워낙 관심이 많아서 쉽게 A+를 받았다. 그런데 physical anthropology와 neuroscience를 수강하면서 유전학, 뇌과학 등에 꽂혀서 과학 분야의 첫걸음인 화학부터 듣기 시작한게 1년전. 처음엔 한번 재미로 시도해보고 못하면 포기하리라는 생각으로 시작했는데.........지금 그 어렵다는 orgo를 공부하고 있으니 솔직히 매 순간 신기할 따름이다. 생전 한번도 실험 안해본 내가 일반화학실험수업에서 엄청 고생 끝에 A를 받고 나니 지금 orgo lab은 오히려 쉬운 느낌이다. 문제는 내 자신에 대한 기대치가 높아진다는 거. 그동안 계속 A, A+만 받아서 이젠 왠지 B 받으면 큰일 날 것 같은 기분. 사실 A받았다고 좋은 과학자가 되는건 아닌데. 아무튼 중요한건, 과학이 재밌다는 거. 약간 게임같다. 점점 수준이 높아질수록 게임의 규칙이 더 복잡해진다.

오늘 psychopharmacology 첫 시험 최종 성적이 나왔는데 98점으로 반에서 최고 성적을 받았다. 솔직히 공부를 너무 열심히 해서 놀랍지는 않다. 문제가 쉬워서 다들 잘 볼 줄 알았는데 평균이 76점이라니, 내가 암기에 강하긴 한가보다. 이 과목은 neuroscience 들은 다음에 듣는 과목이고, 내가 좋아하는 같은 교수님이 가르쳐서 강의 녹음한 거 틈나는 대로 듣고 거의 모든 걸 달 외웠다. 약이름까지 다 외웠는데 정작 약에 대한 문제가 안나와서 Mad. 나중에 교수님한테 물어봤더니 걱정말라고 나중에 관련 아티클 읽을 때 약에 대해서 알면 도움이 될거란다. 객관식, 주관식 비율이 50:50인데 영어로 설명을 해야하는 주관식 때문에 biology를 포기해야했던 아픈 경험이 있어서 걱정했는데, 이번엔 주관식도 잘봐서 자신감을 얻었다. 내년에 다시 biology 재수강할 때는 주관식에 대한 두려움을 극복할 수 있기를. 

지난 금요일에 본 orgo 시험결과는 예측 불가능이다. 워낙 헷갈리는 문제들이 많아서 70점 나오면 좋고, 50점 나와도 놀랍지 않을 정도. 

어젠 한달전에 면접 본 정형외과에서 갑자기 연락이 왔다. 일 시작할 수 있냐고. 그래서 오늘 첫 출근해서 1시간 반 정도 일하고 학교갔다. 일은 쉬운 편. 한국 환자한테 전화해서 예약 확인하고 택시 회사(?)에 환자 교통편 예약한게 전부. 다음주 월요일엔 6시간 근무 예정인데, 좀 더 다양한 일을 하게 되기를. Red flag: 의사 이름으로 구글 검색했더니 리뷰가 달랑 2개인데 하나는 별 하나짜리, 다른 하나는 의사 본인이 별 다섯개 준 거다. 세상에;;;;; 아직 이 의사 만난 적이 없는데, 기대하지 말아야겠다는 느낌이 든다. 환자가 너무 없어서 한국 환자들을 받는 건가 싶기도 하다. 아무튼, 미국인 닥터스 오피스에서 처음으로 일하는거라, 예전에 같이 일했던 한국 의사나 지금 학원(사장이 중국인, 직원들이 대부분 아시안)과 어떻게 다를지 궁금하다. 

카페인의 위험성 공부

화학 실험 pre-lab을 쓸 때는 실험에 사용할 모든 물질에 대한 physical properties와 safety & hazard information을 찾아서 적어야한다. 다음 실험에는 총 16개 물질이 있는데 마지막이 카페인이다. PubChem에서 관련 정보를 찾았는데, health hazard information이 흥미로워서 옮겨본다. 

SYMPTOMS: Symptoms of exposure to this compound may include central nervous system stimulation, less drowsiness, less fatigue, more rapid and clearer flow of thought, decreased reaction time, affects on muscular coordination, accurate timing and arithmetic skills, nervousness, restlessness, insomnia, tremors and hyperesthesia. At higher doses, symptoms include focal and generalized convulsions, Cheyne-Stokes respiration, apnea of preterm infants, vomiting, nausea, effects on circulatory system, small decreases in heart rate, tachycardia, arrhythmias, premature ventricular contractions and vasodilation. Overdosage may cause death, emesis, convulsions, excitement, mild delirium, sensory disturbances such as ringing in the ears and flashes of light, tense and tremulous muscles, extrasystoles and quickened respiration. Continued excessive use may lead to digestive disturbances, constipation, palpitations, shortness of breath and depressed mental states. Other symptoms may include pulmonary edema, myocardial infarction, ventricular fibrillation, stomach cramps, chills, cerebral edema and hypokalemia. It may also cause rapid pulse, hallucinations, photophobia, gastroenteric distress and diuresis. Anxiety and irritability may occur. Gastric irritation, headache, fever, agitation, hyperventilation and respiratory failure may also occur. Dizziness has been reported. It may also cause irritation of the skin, eyes, mucous membranes and respiratory tract. ACUTE/CHRONIC HAZARDS: This compound is harmful by ingestion, inhalation or skin absorption. It is an irritant of the skin, eyes, mucous membranes and respiratory tract. When heated to decomposition it emits toxic fumes of carbon monoxidecarbon dioxide and nitrogen oxides. (NTP, 1992)


커피를 안마시지만, 가끔 마셨던 경험을 떠올려보면 이 증상들이 말이 된다 싶다. 신경계를 자극해서 덜 졸리게 덜 피곤하게 하고 생각/반응의 속도를 높이는게 관점에 따라서 좋을 수도 있고 장기적으로 보면 나쁠 수도 있다. 커피가 건강에 미치는 영향은 연구 결과마다 다르니. 실험 안전 정보에는 부정적으로 얘기하는게 나중에 문제/책임 소지를 회피하는데 좋겠지. 그래도 사망은 좀 심하지 않나?


1 2 3 4 5 6 7 8 9 10 다음